공지사항

터닝메카드W 6,000원 4월의 프로모션 코드 5월의 프로모션 코드

공지사항 닫기

PR정보 서브메뉴

PR정보
  • 보도자료
  • 영상자료
    • CF영상
    • 서비스영상
  • 뉴스레터
  • 행사안내
    • 방영안내
    • 대회일정
    • 공연일정
  • 이벤트
  • PR정보
  • 보도자료

321 설 연휴 도로 위 우리 아이 지루함 달래줄 ‘똑똑한 육아용품’ 제안… 스마트폰 대신 휴대성 좋은 유아완구 2018-01-23
 

- 명절 귀성길, 아이의 지루함을 달래주고 엄마아빠의 수고도 덜어줄 똑똑한 육아용품은?
- 아이 혼자 오랜 시간 놀 수 있어 엄마아빠에게 여유를 주는 ‘장난꾸러기 만능놀이 스마트북’
- 우는 아이 달래주는 투모로우의 이색 육아용품 ‘아기신문’
- 여행지의 낭만을 더해줄 ’글리미즈’ 3종


다가오는 설 명절을 앞두고 귀성길에 오르거나 연휴기간을 이용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가족들이 많을 것이다. 부모들의 고민은 아이들과의 이동에서부터 시작된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자가용, 비행기 등의 교통수단을 장시간 탑승하면 칭얼거리거나 울고 보챌 수 있어 흥미를 북돋아 주는 장난감이나 육아용품이 필수다.


이에, 완구 전문기업 손오공은 아이의 지루함을 달래주고 엄마아빠의 수고도 덜어줄 좁은 공간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휴대성 좋은 유아제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 혼자서도 잘 놀아요! 엄마아빠에게 여유를 주는 ‘장난꾸러기 만능놀이 스마트북’
‘장난꾸러기 만능놀이 스마트북’은 일본에서 누적 350만개가 판매되면서 국민장난감으로 불리는 영유아 완구 ‘장난꾸러기 만능놀이’의 새로운 버전이다.


육각기둥 모양에서 손잡이가 달린 반으로 접히는 책 형태로 제품 외관이 리뉴얼 되어 휴대하기 편하며 아이의 흥미를 자극하는 놀잇감도 총 15가지로 기존 제품 대비 2배 이상 늘어 외출할 때 이 제품 하나면 충분하다.


장난꾸러기 만능놀이의 일본 원작 ‘야리따이호다이’는 ‘하고 싶은 대로 해도 좋아’ 라는 뜻의 일본어로 아기들은 좋아하지만 엄마를 곤란하게 하는 장난들 ▲물티슈 뽑기 ▲콘센트에 플러그 꽂고 뽑기 ▲스마트폰 화면 만지기 ▲현관벨 누르기 등을 모았다. 집 안 물건과 똑 닮은 모양에 조작할 때마다 실제와 유사한 사운드와 불빛도 나와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 시키며 호기심을 충족시켜주기 충분하다.
 
만지고 누르고 당겨보며 심심할 틈 없이 아이 혼자서도 오랜 시간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꾸러기 만능놀이 스마트북’은 무엇보다 엄마아빠에게 시간과 여유를 선물해 한결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 울음 뚝! 우는 아이 달래주는 이색 육아용품 ‘아기신문’
어린 자녀를 둔 초보 부모들은 심하게 보채거나 울음을 그치지 않는 아이 때문에 난감할 때가 많다. 이럴 때 우는 아이 달래주는 육아용품이 있다. 바로 일본 영유아용품 브랜드 투모로우의 '아기신문'이다.


‘아기신문’은 신문지와 비닐봉지의 바스락 거리는 소리를 들으면 아기가 울음을 그치는 것을 보고 착안해 만들어진 유아용품이다. '바스락' 소리는 일명 착한 소음으로 알려져 있는 ‘백색 소음(White noise)’ 중 하나로 아이에게 안정감과 진정 효과를 주며, 알록달록한 색감과 손으로 구길 때의 감촉까지 더해져 아기의 청각과 시각, 촉각 모두 만족시켜 준다.


아기가 종이나 신문지를 만질 때 손이 베거나 잉크 등이 입에 들어갈 수 있는 점을 보완해 부드러운 PET 시트 재질로 만들어 찢어질 염려가 적으며, 작게 접을 수 있어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 여행지의 낭만을 더해주는 감성 LED 완구 ‘글리미즈’
빛 감지 센서가 탑재되어 있는 ‘글리미즈’는 스위치를 켠 후 요정을 손으로 감싸면 어둠을 감지해 반딧불이처럼 몸에서 빛이 나는 감성 LED 완구로, 캠핑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 여행지의 낭만을 더하고 감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좋다.


제품은 귀여운 숲 속 동물들을 모티브로 각기 다른 생김새와 컬러를 가진 ‘글리미즈 요정’과 제품 상단에 별모양의 고리를 연결하면 휴대용 무선 랜턴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글림하우스’, 인형놀이와 역할놀이가 가능한 아기자기한 미니 캠핑카 ‘글림턴’까지 총 3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글리미즈’는 아이들의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가지고 다니기 용이하며, 취침등이나 무드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 낯선 여행지에서도 아이가 한결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잠자리에 들도록 유도할 수 있다.


손오공 투모로우 브랜드 담당자는 “많은 부모님들이 장시간 이동 시 어쩔 수 없이 아이에게 스마트폰을 보여주지만 아이 눈 건강을 해치진 않을지 걱정이 앞서는 게 사실이다”라며 “아이의 지루함을 달래주고 안정감을 선사하는 ‘똑똑한 육아용품’이 스마트폰 대신 한결 여유로운 귀성길을 책임져줄 것”이라고 전했다.

목록보기